in ,

‘나에게 뭘 먹인 것이냐 집사’ 일그러진 표정의 메인쿤

batch_01.jpg

11월 25일, 러시아의 고양이 유치원 Catsvill County가 한 아기 고양이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유했습니다.

그런데 유치원에서 아기 고양이에게 무언가 실수한 걸까요?

batch_02.jpg

글쎄 아기 고양이는 어찌나 불만이 가득한지 인상을 잔뜩 찌푸리고 있습니다.

아기 고양이의 표정을 본 인스타 유저들은 “감히 아기 고양이님의 심기를 건든 것이냐” “맛없는 걸 먹인 것 같네” “이유는 몰라도 당장 아기 고양이에게 사과부터 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는데요.

유치원 측은 “녀석들은 메인쿤 종으로 원래 표정이 이렇다”며 귀여운 해명을 해야 했습니다.

batch_03.jpg

메인쿤 종은 먹던 츄르를 빼앗긴 듯한 심술궂은 표정과 달리, 매우 순하고 온순한 종으로 애묘인들에게 사랑받는 고양이입니다.

유치원 측은 “아기 메인쿤들은 아주 편안하게 뒹굴뒹굴 거리고 있으며 기쁘나 좋으나 저 표정이다”고 억울함을 토로했습니다.

batch_04.jpg

메인쿤은 원래 노르웨이에 서식했으나 과거 바이킹족에 의해 아메리카 대륙까지 이동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이 뾰로통한 녀석들은 성묘가 되기까지 4~5년이나 걸릴 정도로 성장이 더딘데요. 그러나 최대 1m까지도 자라는 중대형묘입니다.

batch_06.png

한편, 유치원이 인스타그램에 아기 메인쿤의 사진을 올린 지 이틀 만에 조회 수 약 9,000회를 기록하며 큰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어쩜 저리 심술궂은 표정도 사랑스러워 보일까요?

그것이 바로 메인쿤의 매력입니다!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1시간 동안 차를 운전한 댕댕이 경찰에 체포

사랑하는 반려견과의 키스가 ‘죽음의 키스’였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