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나뭇가지 던졌더니 통나무 물어온 핏불

나탈리 씨는 평소 산책의 산 자도 잘 꺼내지 않습니다.

그녀의 사랑하는 반려동물 프랭키가 눈이 동그래져 ‘산책하러 나가자’며 온종일 끙끙대기 때문이죠.

batch_01.gif

나탈리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프랭키가 산책만큼 좋아하는 게 물어오기입니다. 막대기를 던지면 신나게 뛰어가서 물어와요.”

나탈리 씨는 나뭇가지를 주워 숲으로 던졌습니다.

batch_02.jpg

그런데 전속력으로 뛰어간 프랭키가 무언가를 물고 엉덩이를 위아래로 움찔거렸습니다. 잠시 후, 수풀에 가려져 있던 거대한 통나무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나뭇가지가 떨어진 곳에 쓰러져있던 나무를 물고 온 것이었죠.

나탈리 씨가 웃으며 외쳤습니다.

“그거 아니야. 아니라고!”

batch_03.jpg

하지만 욕심 많은 프랭키는 통나무를 포기하지 않은 채 공원 중앙까지 질질 끌고 왔고, 한참 동안 통나무를 이리저리 옮기며 뛰어다녔습니다.

다른 댕댕이였다면 잠시 욕심을 내다가 포기했을 테지만, 프랭키는 막대기에 대한 집념이 대단했습니다.

“그 큰 통나무를 45분 동안 물고 다녔어요. 다음번에 막대기를 던질 때는 조심해야겠어요. 크후훕.”

비마이펫배너광고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