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길냥이가 처음 본 부부와 밤산책한 이유..”집사 간택 면접이었다옹”

[노트펫] 길에서 우연히 만난 부부와 함께 밤 산책에 나선 길냥이는 이것저것 따져보는 듯하더니 그들의 집까지 따라가 가족이 됐다.

지난 7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는 처음 본 부부와 밤 산책을 즐긴 뒤 집사 간택을 한 길냥이의 사연을 전했다.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거주 중인 댄 샤바와 그의 아내 힐은 매일 밤 함께 산책을 즐겼다.

어느 날 그들은 밤 산책 중 길냥이 한 마리를 만났다. 녀석은 댄과 힐을 보고 뛰어오더니 애교를 부리고 친한 척을 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Dan Shaba(@dan.shaba)님의 공유 게시물님,

아내가 길냥이와 노는 모습을 보며 즐거워하던 댄은 농담 삼아 “만약 고양이가 집까지 쫓아오면 같이 살자”고 말했다.

길냥이를 만난 곳은 집에서 1km 정도 떨어진 곳이었기에 그는 고양이가 도중에 제 갈 길을 갈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댄의 예측과 달리 길냥이는 아내 힐의 뒤를 따라 밤 산책을 즐겼고 곧 그들이 살고 있는 건물 앞에 도착했다.

힐은 고양이가 바로 따라 들어올 것이라고 기대하며 현관문을 열었다. 하지만 어쩐 일인지 길냥이는 현관 계단에 누워 버렸다.

밖에서 그 모습을 촬영하던 댄은 집냥이가 되긴 싫은 모양이라고 생각하며 집 안으로 들어갔다.

헤어지기 전 마지막 모습일 것이라 생각하며 댄이 영상 촬영을 하는 사이 길냥이는 대뜸 안으로 들어와 탐색을 시작했다.

그 모습이 마치 댄 부부와 함께 살 수 있을지 확인하는 과정 같았다.

탐색을 끝낸 녀석은 힐의 다리에 몸을 비볐고 처음부터 거기에 살았던 것처럼 자연스럽게 그녀가 준 고양이 캔을 먹은 뒤 바닥에 드러누워 잠을 잤다.

그 상황이 너무 어이없으면서도 웃겼던 댄은 폭소하면서 “너는 우리랑 같이 살아야겠다”라고 말했다.

이후 댄과 아내는 길냥이를 데리고 동물 병원에 가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마이크로칩 등록이 되어 있는지 확인했다.

확인 결과 마이크로칩은 없었지만 진짜 가족이 나타날 수도 있었기에 공고를 올리고 일주일을 기다리기로 했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 녀석의 가족은 나타나지 않았다. 그렇게 길냥이는 댄 부부의 가족이 됐다.

댄은 “이렇게 특별한 인연으로 가족이 생길 줄은 몰랐다”며 “아직 이름을 짓지 못했는데 조만간 좋은 이름을 지어줄 예정이다”고 전했다.


노트펫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왜 먹질 않니? 인형에 사료 물어다 준 댕댕이

전소미, 인형 미모 자랑하는 반려묘 ‘조로’와 찰칵..”조로는 분명히 인형일 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