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과도한 그루밍에 ‘탈모’까지… 원인 대체 뭐길래

비마이펫배너광고

【코코타임즈】
고양이는 모두 그루밍을 한다. 그루밍은 자신의 몸을 핥아 죽은 털이나 이물질, 냄새를 제거하는 것이다. 그루밍을 통해 심리적인 안정감도 얻는다.

그런데 과도한 그루밍은 건강 이상 신호다. 이로 인해 탈모까지 오는 고양이도 있다.

과도한 그루밍의 원인은 무엇일까? 피부병이 대표적이다. 피부병이 생기면 간지럼증문에 계속 핥는다. 피부병이 생기면 피부가 붓거나 종기가 나는 등 이상 증상이 생기는데 털에 가려져 반려인이 판단하기 쉽지 않다.

COCOTimes

병원 검사를 받았는데 피부에 이상이 없다면 심리적인 문제를 살펴야 한다.

책 ‘고양이 심화학습’에 따르면 무료함이나 외로움으로 스트레스를 느끼는 고양이가 과한 그루밍을 한다.

특히 반려인이 종일 집에 없어 외로움을 느낄 때 과한 그루밍을 하기 쉽다. 이럴 때는 일정 시간을 정해놓고 함께 놀아주는 게 좋다.

캣타워나 캣워크를 만들어 혼자서도 놀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좋아하는 장난감, 간식을 여러 장소에 숨겨놓아 이를 찾으면서 혼자 시간을 때우게 하는 것도 좋다. TV나 라디오를 틀어주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반대로 고양이가 그루밍을 너무 안 할 때도 몸 이상을 의심해봐야 한다. 관절질환이 대표적이다. 나이가 들어 유연성과 운동성이 떨어지는 것도 원인이 될 수 있다.

그런데 그루밍을 안 하면 털이 푸석해지고 냄새가 날 뿐 아니라, 피부병이 생길 수 있어 일단 병원을 찾아 검사 받아보는 것이 좋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기사는 (주)헬스조선 『펫진』과의 콘텐츠 협약에 의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