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 ,

고혹한 자태, 그루브 한 바가지 머리의 새, 베리

눈을 살짝 가린 앞머리, 고혹적인 표정 그리고 그루브 한 분위기까지.

인스타그램에서 2,500명의 팬을 보유한 패셔니스타 베리입니다.

batch_01.jpg

글로스터 카나리아는 두 종류가 있는데, 우리가 흔히 아는 반듯한 머리 모양의 콘소트(Consort)와 다소 반항적인 바가지 머리의 코로나(Corona)입니다.

베리는 글로스터 카나리아 코로나로 소파 위에 다리 꼬고 앉아서 기타를 튕길 것만 같은 반항적인 매력을 뽐내죠.

batch_02.jpg

실제로 베리는 노래를 아주 잘 부르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는데요.

코밑에 마이크를 대고 끝내주는 랩으로 분위기를 압살해버릴 것 같은 외모와 달리, 맑고 청량한 목소리로 호잇- 하는 노래를 부릅니다.

batch_03.jpg

베리는 얼굴의 반을 가리는 헤어스타일 때문에 보호자 외에는 그 얼굴을 본 사람이 많지 않습니다. 그래서 신비로운 분위기를 풍기며 베일에 휩싸여 있는데요.

그래서 그런지 종종 긴 머리카락 사이로 아늑한 눈빛을 보여줄 때면 사람들은 “베리 오빠”를 외치며 열광하곤 합니다.

batch_04.jpg

시간이 지나면 머리가 너무 길게 자라 미용을 해줘야 한다고 하는데요. 앞이 잘 보이기 길이만 살짝 다듬어 주면 된다고 합니다.

미용실에 오랫동안 가지 않아 털이 눈앞을 덮은 강아지들을 연상하게 하기도 하네요!

batch_05.jpg

‘집에 있으세요 여러분’

batch_06.jpg

지금도 베리의 인스타그램에 가보면 “베리 오빠, 여자친구 있나요?” “베리 오빠, 어떤 음식을 가장 좋아하세요?” “베리 오빠 사랑해” 등의 팬들의 애정 공세가 쏟아지는데요.

더 많은 베리 사진을 보고 싶다면 베리의 인스타그램에 놀러 가보세요!


꼬리스토리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현대자동차, 5월부터 반려견 헌혈 캠페인 시즌2

단골 멍케이크 등장에 5초 컷 먹방 선보인 강아지..”제발 천천히 먹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