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고양이 유튜브 크림히어로즈, 크집사 이탈 선언에 구독자 이탈 러시

사흘새 구독자 20만 감소..회사 측 반박에 크집사 재반박

회사측 “크림히어로즈 채널은 원래 법인 소유..헐값 빼았다는 말은 오해” 

[노트펫] 국내 최대 고양이 유튜브 채널 크림히어로즈에서 구독자 이탈 러시가 일어나고 있다. 크림히어로즈의 주인공들인 크집사와 일곱 야옹이가 이탈을 선언하면서다. 그런 가운데 크집사와 회사 측은 결별 이유를 두고 팽팽히 맞서는 모양새다.

23일 오전 10시30분 현재 크림히어로즈의 구독자 수는 363만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20일 384만 정도에서 크집사가 일곱 고양이들과 함께 크림히어로즈 채널을 떠난다고 공지한 뒤 사흘 동안 20만 남짓 줄었다.

10%가 채 안되지만 유튜브의 수익 기준 구독자 수가 1000명인 것을 감안할 때 결코 적지 않은 규모다. 이탈한 구독자들은 크집사가 자신과 고양이들의 소식을 알리겠다고 밝힌 유튜브 채널 두 곳으로 이동했다.

크집사는 지난 20일 개인 유튜브 채널에 자신과 일곱 고양이가 크림히어로즈 계정을 회사에 넘겨주고 떠난다고 공지했다.

ㅇ
영상 중간에 갑자기 당근이 쏟아졌다. 유튜브 상에서 당근은 유튜버가 부당한 일을 겪고 있음을 암시하는 의미로 사용되기도 한다.

크집사는 “크림히어로즈 채널을 만들었을 때 도움을 주고 굿즈를 관리해주신 회사에서 최근 채널 소유권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며 “제가 만들고 운영하던 채널임에는 분명하지만 채널의 성장에 도움을 받은 것도 사실이라 오랜 고민 끝에 채널을 회사에 넘겨드리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함께한 추억이 가득한 채널을 떠나는 일도, 제손으로 만든 캐릭터들을 보내는 일도, 쉬운 일은 아니었고 고민으로 한동안 밤잠을 자지 못하고 뒤척였다”며 “죄송함과 감사함이 동시에 몰려왔지만 결단을 내려야할 순간이 다가왔고, 저는 앞으로 나아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주인공들이 떠난다는 소식에 크림히어로즈 채널은 발칵 뒤집혔다. 그러면서 크집사가 함께 올린 동영상 속 당근 장면을 근거로 부당한 대우를 받은 것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MCN(멀티채널네트워크)과 크리에이터 사이에서 종종 불거져온 부당한 일이 크림히어로즈에서도 일어난 게 아니냐는 것이었다.

파문이 확산되는 가운데 회사 측에서 20일 오후 몇몇 매체를 통해 입장문을 내놨다. 크집사의 행동이 독단적이라는 것으로 읽히는 입장문이었다.

회사측은 “어제(19일)까지도 집사님과 채널 지속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에게 좋은 방법을 모색해 오고 있었는데, 금일 갑작스러운 발표에 우선 당황감을 감출 수 없다”면서 “집사님의 영상에 오해가 있을 것 같아 그 동안 크림히어로즈에서 있었던 일을 솔직하게 설명 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회사측은 “저희 집사님은 회사 크림히어로즈의 대표이사였고, 대표이사이자 집사로서 저희와 함께 수 년간 크림히어로즈 채널을 성장시켜 왔다”며 “사업 초기, 유튜브 사업모델을 논의하면서 집사님께서는 유튜브 채널 운영을 회사에서 지원하는 모습이 보여지는 것이 대외 이미지에 좋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주셨고, 이에 따라 회사는 운영에 대한 전적인 권한을 집사님께 드리고 상당한 금액의 재정 지원만 해 드리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2019년 1월경 집사님은 회사를 퇴사하겠다고 밝혔고, 이후 회사에서는 집사님으로 계속 함께해 주시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운영비를 드리며 함께 해 왔다”며 “이후 집사님은 개인적으로 회사를 설립하였고 집사님의 요청으로 2000만원에 회사로부터 크림히어로즈 채널을 매입하였고, 최근 문제가 불거지며 다시 회사로 매도했다. 또, 그 사이에 집사님이 독자적으로 키타사우루스(Kittisaurus)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었다는 것도 알게 됐다”고 밝혔다.

크집사는 이같은 입장문에 22일 글을 올려 반박에 나섰다. 자신과 회사측의 관계, 그간의 수익 정산에서 문제, 채널 소유권 등에 대해 회사측과는 다른 주장을 내놨다.

크집사는 특히 채널 소유권과 관련 “2019년에 채널 수익이 올라가면서 회사에서는 채널 소유권이 회사에 있다는 합의서를 작성해 달라고 했다”며 “이 후에 회사를 떠나 독립하려고 하자 다시 채널 소유권을 넘겨주시겠다며, 채널을 운영해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20년 회사의 오너분이 채널의 소유권을 넘겨준 것은 잘못 됐다며 또 다시 채널을 넘겨줄 것을 요구했다”며 “저는 여러 이유로 다시 크림히어로즈 채널을 회사에 넘겨드렸다. 이런 진흙탕 싸움 같은 곳에 끼어들고 싶지 않았다”고 강변했다.

이글에 회사측의 반박이 또 이어졌다.

회사측은 크림히어로즈 커뮤니티에 22일 올린 글에서 “최근 인터넷상에서 회사가 집사님에게 2천만 원을 지급하고 유튜브 채널을 빼앗은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며 “2019년 8월 집사님은 회사의 이사회 결의 등 적법한 절차 없이 회사 소유의 유튜브 채널을 2000만원에 매수했다. 이는 법률상 적법하게 이루어진 것이 아니었고 이에 회사와 집사님이 2020년 2월 말경 합의를 통해 유튜브 채널의 소유권을 회사로 되돌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터넷상에서 회자되는 것처럼 개인 유튜브 채널을 회사가 헐값으로 빼앗았다는 말은 사실과 거리가 먼 오해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4년간 고양이의 추억이 담긴 채널을 어떻게 해야 할지 아직 저희도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구독자 여러분들께서 저희 ‘크림히어로즈’ 채널에 조금의 시간을 주신다면 그동안 냥이들 영상으로 위로를 받으셨던 그 따뜻한 공간으로 다시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측이 팽팽히 맞서는 가운데 크림히어로즈에서 크집사와 일곱 고양이들을 다시 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 만큼은 하기 어렵게 됐다.


노트펫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일룸 캐스터네츠, 공유와 고양이 일상 담은 ‘동거동냥’ 화보 공개 – 야호펫

입 냄새 저리 가라옹! 스스로 양치하는 고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