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고양이 액체설 실화!? 이렇게 좁은 공간을…

고양이 액체설은 고양이 집사들 사이에선 나름 유명한 가설이다. 아무리 좁은 틈도 잘 빠져나가는 고양이의 특성을 빗댄 말이다.

일본에서 유명한 고양이들인 마루와 하나의 주인은 골판지를 통하여 냥이 액체설을 실험하였다.

6cm까지의 틈까지도 성공적으로 빠져나가는 것을 영상을 통하여 확인할 수 있다. 틈이 너무 좁아지자, 그냥 점프를 해버리기도 한다.

방범창 설치의 필요성을 깨닫게 해주는 영상이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11 points
Upvote Downvo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고양이 불행하게 만드는 집사 행동 8가지

장난감이 상자안에 들어가면 코코의 반응은? / 강아지 장난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