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고양이 무지개 다리 건너기 전 보이는 행동 1탄

고양이와의 이별은 아무리 마음의 준비를 하더라도 너무 큰 슬픔일 것입니다.

사람보다 빠르게 흐르는 고양이의 시간은 그래서 더 아쉽고 소중하게 느껴집니다.

시간이 흘러 고양이가 늙거나 아파 나의 곁을 떠날 때가 되면

평소와는 다른 행동을 보일 수 있는데요. 어떤 행동들인지 한번 알아볼까요?


고양이 이별 전 보이는 행동

1. 평소와 다른 애교

고양이들 중에는 애교가 많은 아이도 있고 그렇지 않은 고양이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별이 가까워지면 평소보다 애교나 응석이 늘게 됩니다.

몸이 매우 약해진 상태이기 때문에 마지막으로 집사에게 기대고싶은 것일 수 있습니다.

만약 평소보다 유난히 애교를 부린다면 좀더 다정하게 안아주고 쓰다듬어 줍시다.

2. 갑자기 넘치는 힘


방금까지 움직이지도, 밥을 먹지도 못하던 아이가 갑자기 우다다를 하며 돌아다닐 수 있습니다.

이제 다 나은건가 싶어 안심할 수 있지만 이별이 다가왔다는 의미일 수도 있습니다.

만약 나이가 많은 고양이가 갑자기 너무 활발하다면 고양이 ‘갑상선 기능 항진증’을 의심할 수 있는데 이때는 빨리 병원으로 데려가는 것이 좋습니다.

3. 숨을 곳을 찾는다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듯, 고양이는 이별이 다가오면 몸을 숨기려고 합니다.

아직 과학적으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몸을 보호하거나 회복하기 위해서라는 여러 추측이 있습니다.

야생에서는 약한 자가 곧 표적이 되기 때문인데요.

아픈 모습을 적들에게 들키지 않기 위해 안전한 곳으로 몸을 피하려는 것일 수 있습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11 points
Upvote Downvo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모든 사물이 동물로 보여요! 기발하고 깜찍한 합성사진

엄마는 왜 그렇게 까칠했나요? 애굣덩어리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