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고양이 관절영양제 추천 브리지테일 페토메디 힙 앤 조인트

고양이 관절영양제, 브리지테일의 페토메디 힙 앤 조인트 얼티밋​​

리온스톤이네 여집사와 자주 소통하는 잇님들은 알고 계실지도 모르지만..(?)​

요즘 스톤이가 리온이를 따라 뱅갈화가 되어가는 중이다. ​

리온이를 따라 우다다하고, 리온이와 애정싸움 하느라 뛰어 댕기고,,

안그래도 성격이 급한 스톤이인데 대책 없이 뛰어다니는 모습을 보다가 ​관절 영양제를 먹여야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슬개골 탈구는 댕댕이들에게 많이 생기지만 냥이들도 예외는 아니다. ​

엄마집 레이냥도 어렸을 때부터 뒷다리가 탈골되어 수술까지는 안 갔지만 지금도 조심하고 있는 중이다.. ​이렇다보니..

본인이 뱅갈인 줄 아는 스톤이를 위해 여집사가 처음으로 관절영양제를 급여해보았다. ​​​

브리지테일, 고양이 관절영양제 페토메디 힙 앤 조인트 얼티밋

소용량 급여가 가능한 관절영양제

그동안 여집사는 리온 스톤이에게 다양한 영양제를 급여해왔는데,

그러면서 느낀 건 영양제는 무조건 무미무취에 알짜만 들어가 있어 하루에 소용량만 급여해도 되는 영양제가 쵝오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하루에 섭취해야 하는 양이 많으면 먹이기도 힘들고, 무엇보다 영양제 낭비.. ㅠㅠ

무미가 아닐 경우 영양제 양이 많으면 영양제가 츄르나 간식 캔의 맛을 덮어버려서 남기는 경우도 많아 버리는 것도 많았다.

​그래서 최근에는 성분과 섭취량에 중점을 두고 보는 중이다. ​

관절 영양제도 마찬가지. ​

페토메디 힙 앤 조인트 얼티밋은 유효성분, 생체이용률, 적정복용량을 정확하게 처방한 영양제로 전성분이 온리 5가지로 소용량 급여가 가능하다. ​​​

브리지테일 페토메디 힙 앤 조인트 얼티밋 전 성분은 딱 5가지.

1.특허 공법 제조 프리미엄 난각막 15mg

난각막은 계락 껍질 안쪽의 흰색 막으로 관절의 움직임을 개선시키고 타 성분과 시너지 효과를 내며 저용량 고효능을 내는 고가의 원료중 하나라고 한다.

​2. 체내 흡수율을 높인 N -아세틸글루코사민 100mg

일반 글루코사민보다 생체 이용률은 3배, 체내흡수 80%이상의 효율을 가진다.​

3. 순도 100% 옵티 MSM 50mg

산화 스트레스를 감소하고 관절 및 연골 회복에 도움을 주는 성분으로 불순물을 최소화 시킨 순도 99.9%의 MSM을 사용.

4. 고농축 보스웰리아 80mg

연골 보호 및 관절 통증을 완화해주는 고농축, 고효능 보스웰리아 사용 ​

5.세계 10대 슈퍼퓨드 귀리겨 ​​

어떠한 부형제도 보존제도 없이정말 필요한 성분만 담겨 있고, 기호성을 높이기 위한 감미료, 화학 성분도 일체 넣지 않은 순수 영양제이다. ​​​

또 특이했던 건 지금까지 보지 못 했던 알루미늄 용기. ​

특허받은 독일 SCNNER사의 용기를사용하여 빛과 수분을 완전히 차단시킨다.

​여집사가 먹는 영양제통들보다 더 좋아보였다.

필요한 성분만 들어있는 영양제다 보니 통도 굉장히 작아서 약간 고급 영양제 느낌도 났다. ​​​

작은 통이지만 한 통에 무려 60캡슐이나 들어있다. ​

영양제들은 보통 캡슐이형이 많은데, 페토메디 힙 앤 조인트 얼티밋은 캡슐중에서도 더 작은 초소형 크기로 약 1.4cm로 제작하여 캡슐을 잘 못 먹는 댕냥이들도 쉽게 먹을 수 있다.

​하지만 우리 리온스톤이는 캡슐이나 알약을 먹는 것 자체를 싫어하니 파우더로 급여 고고!! ​

<페토메디 1일 권장량>

브리지테일 페토메디 힙 앤 조인트 얼티밋은 유지와 주의 단계를 나누어 아이들의 상태에 따라 급여량이 달라지니 꼭 확인 후에 급여 하는 것이 좋다. ​

리온스톤이는 유지만으로도 충분하니 1일 1캡슐.! ​​​

간식캔에 섞어서 급여

여집사는 새로운 영양제, 특히 완전 처음 먹이는 영양제의 경우 1일 권장량에 반정도만 급여한다.

혹시나 설사를 할지도 모르고 여집사가 알지 못했던 알러지가 있을지도 모르기 때문에. ​

페토메디 힙 앤 조인트 얼티밋은 무미무취는 아니다. ​

N -아세틸글루코사민 100mg이 상큼한 단맛을 내고 냄새도 약간 음 약냄새 이정도..? ​

워낙 용량이 작아서 간식캔과 섞으면 묻힐 정도의 냄새였다. ​

하지만 주의단계로 캡슐을 많이 먹어야 하고 냄새에 예민한 댕냥이들은 습식이나 간식, 사료에 캡슐채로 넣어주는 것이 좋을 듯하다. ​​​

스톤이도 워낙 예민한 냥이라 이번에는 츄르가 아닌 간식캔에 섞어서 급여해보았다.

​섞으면서 냄새를 맡아보니 다행이 맛있는 간식캔 냄새만 풍겨서 여집사 코에는 일단 오케이. ​

그리고 스톤이가 잘 먹길 바라며..일부러 더 배고픈 시간에 급여함..ㅋㅋㅋㅋㅋ​​​

살짝 불안했지만, 아주 잘 드심. ​​​

뭔가 더 통실해진 두 다리와 솜방맹이..​떠억 버티고 서서 먹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다리만 찍어봄..ㅋㅋㅋㅋㅋ ​잘 먹어서 한시름 놓았다..

거짓말 안하고 정말 심각하게 고민했는데, 이렇게 잘 먹어주니 아주 기특하다.​​​

역시 영양제는 좋은 성분만 알짜로 들어있고, 소용량 급여가 가능한 영양제가 쵝오.. ​스톤이처럼 뱅갈화가 진행중인 냥이나 댕냥이 관절에 걱정이 많고 급여하기 쉬운 영양제를 찾는 집사님들께 추천한다. ​​​​​​​

본 포스팅은 비마이펫의 체험단에 참여하면서 비마이펫과 브랜드로부터 제품을 무상으로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작성자: saho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