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고양이 건강 살피려면 ‘화장실’ 들여다 보세요

고양이는 물을 잘 먹지 않기 때문에 배설 문제나 신장질환을 달고 살기 쉽다. 그래서 보호자는 고양이 배뇨 양상만으로도 건강 상태를 가늠해볼 수 있어야 한다.

먼저, 고양이는 모래에 용변을 본다. 배설물은 모래와 뒤섞여 굳어버리는데, 굳은 소변의 크기는 500원짜리 동전 두 개 정도이다.

대변을 이틀 이상 보지 못하면 변비 혹은 거대결장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거대결장증은 단순 변비와 구분되는 질환으로, 변이 제대로 배설되지 못해 결장에 체류하며 결장이 확장된 상태를 말한다.

COCOTimes

COCOTimes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대소변 색도 살피면 좋겠지만, 모래와 섞여서 관찰이 어렵다.

혈뇨 역시 모래에 섞이기 때문에 언뜻 보면 발견이 어렵다. 하지만, 혈뇨를 보는 상황이라면 화장실 아닌 집안 곳곳에서도 혈흔을 발견할 수 있기에 한번씩은 고양이 주변을 세심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배변 모습으로도 건강 이상을 알아차릴 수 있다. 화장실을 아예 가지 않는 것도 문제지만, 너무 자주 들락거리는 것도 문제다.

또 화장실에서 배변 혹은 배뇨를 시도하지만 아무것도 나오지 않는 경우, 화장실에 머무는 시간이 평소보다 많이 늘어난 경우, 화장실에서 괴로워하는 경우 등은 비뇨기 혹은 소화기 관련 건강 이상 신호이다.

최근 고양이 배설 양상이 평소와 다르다면 배설물이나 배설 모습을 촬영한 뒤 고양이를 데리고 병원에 데려가도록 한다. 미리 배설물 크기를 자로 재본 뒤 수의사에게 설명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The post 고양이 건강 살피려면 ‘화장실’ 들여다 보세요 appeared first on 코코타임즈.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애니멀봐 촬영 썰 풉니다

【일본통신】(24)병원비 부담 덜어주는 펫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