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고양이에게 물었다 '좋은 집이란?'

큰맘 먹고 값비싼 고양이 집을 구매했습니다. 조금 비싸긴 하지만 그래도 녀석이 좋아할 거라 생각하니 이 정도 돈은 아깝지 않은데요.

어? 녀석이 집은 거들떠보지도 않고 천 원짜리 화분 속으로 들어가네요. 뭐야. 너네 집 고르는 기준이 뭐야.

01. 숨구멍

batch_01.jpg

‘집은 역시 창이 많고 구멍이 숭숭 뚫려야죠.’

02. 입식 주거

batch_02.jpg

‘난 앉는 게 불가능할 정도로 좁은 집이 좋아오. 아잇. 손 저리 안 치워.’

03. 삼성 갤럭시 하우스

batch_03.jpg

‘요즘 삼성에서 만든 집이 좋다고 하더라구오.’

04. 천장이 낮아야 명당

batch_04.jpg

‘뭐래. 바닥에 등 대고 누워서 기어 다니는 집이 최고죠.’

05. 폐쇄 중독증

batch_05.jpg

‘콧바람이 벽을 맞고 제 콧등으로 다시 돌아올 정도로 답답한 집을 좋아해오.’

06. 채광이 중요해

batch_06.jpg

‘전면 창으로 탁 트여 있어야 돼오. 육 면이 투명하면 어우. 당장 계약해 주세요.’

07. 요렇게  /

batch_07.jpg

‘기울어진 곳에서 비스듬히 기대 잘 수 있는 곳이 좋은 집의 조건이애오. 얼굴이 뭉겨질 정도로 기울어진다면 그 집 놓치지 마세오.’

08. 집보다 집사

batch_08.jpg

‘좋은 집이 한가오. 누구와 함께 있느냐가 더 중요해오. 전 집사가 좋아오. 특히 술 먹었을 때. 움직이지 않거든요(소곤소곤)’

아 내 돈.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