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고양이가 궁디팡팡을 좋아하는 이유

고양이들이 먼저 엉덩이를 들이밀기도 하는데요.

고양이가 궁디팡팡을 왜 좋아하는지와 만져주면 좋아하는 부위들을 알아보겠습니다~

고양이가 궁디팡팡을 좋아하는 이유는?

응석 부리고 싶어서

엉덩이는 고양이가 직접 볼 수 없는 곳으로, 뒤에서 공격한다면 고양이가 알아채기 어려워

고양이의 약점이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고양이가 엉덩이를 보인다는 것은 집사를 굉장히 신뢰하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또한, 집사가 안심하고 어리광을 부릴 수 있는 상대라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기분이 좋아져서

고양이의 엉덩이와 꼬리뼈 주위는 생식기로 연결된 신경이 있는 민감한 부위입니다.

따라서 고양이의 엉덩이를 쓰다듬거나 두드린다면 기분 좋은 느낌을 받게 됩니다.

하지만 신경이 모여있는 부위이기 때문에 너무 세게 두드리지 않도록 주의하며 만져 줍시다.

기쁘거나 행복할 때

고양이 중에는 자신이 기쁘거나 행복할 때 엉덩이를 쓰다듬어 줬으면 하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밥을 먹은 후, 화장실을 다녀온 후와 같이 만족스러운 기분을 느낄 때 이런 행동을 하는 것입니다.

페로몬을 묻히기 위해

고양이 엉덩이 부근에는 페로몬 분비선이 있습니다.

이곳을 두드리거나 만지게 되면 페로몬이 분비되어 집사에게 자신의 페로몬을 묻힐 수 있게 됩니다.

고양이가 집사에 대한 소유욕이 강하거나, 영역 본능이 강하다면

이런 행동을 자주 보일 수 있습니다.

궁디팡팡 말고도 고양이가 좋아하는 스킨십은 다양한데, 어떤 스킨십이 있는지 함께 알아볼까요?

고양이들이 좋아하는 스킨십

어깨

고양이는 쇄골이 퇴화한 신체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밥이나 물을 먹으려고 머리를 숙이거나 집사를 쳐다보려고 위를 올려다볼 때,

목이나 어깨에 부담이 가서 어깨가 뭉칠 수 있습니다.

그러니 고양이 어깨를 부드럽게 쓰다듬어주거나 어깨에서 앞다리 쪽으로 부드럽게 원을 그리며

마사지를 해주면 좋습니다.


고양이 귀 끝을 부드럽게 잡거나 주물러주면 고양이들은 시원하고 좋은 기분을 느끼게 됩니다.

그리고 집사들은 고양이의 귀를 만져주면서 귓속에 진드기나 귀지가 없는지 살펴볼 수도 있습니다.


턱을 부드럽게 만져주거나 손끝으로 긁어주는 것은 고양이가 가장 좋아하는 스킨십 중 하나입니다.

특히, 턱 아래에서 목까지 가볍게 눌러주거나 턱과 볼 주변을 긁어주는 걸 좋아합니다.

이때 만족한 고양이는 기분 좋은 표정을 지으며 골골송을 불러 주기도 합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악어 섬에 갇혀 악어에게 둘러싸인 강아지, 나무판자 2개로 무사히 구조

2:21

봉다리슈퍼맨…. 비닐봉지를 좋아 하는 고양이….심심한가 보네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