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고얀 멍멍이. 발 치워라”..멍린이 하극상에 분노한 묘르신

 

[노트펫] 느긋하게 원형 스크래처에서 휴식을 취하던 할머니 고양이의 머리 위로 무언가가 툭 얹어졌다. 그것은 바로 꼬순내가 폴폴 나는 강아지의 발이었다.

 

최근 집사 베네 씨는 고양이 ‘구구’, ‘모리’, ‘먼지’ 그리고 리트리버 ‘차차’와 함께 평화로운 한때를 보내고 있었다.

 

좋아하는 원형 스크래처 위에 몸을 둥글게 말고 누워 휴식을 취하고 있던 13살 된 묘르신 구구.

 

한창 에너지 넘치고 모두에게 사랑을 받고 싶어 하는 6개월 차 멍린이 차차는 그런 구구를 보고 냉큼 옆으로 다가갔다.

 

ⓒ노트펫
“꿇어라옹. 이게 너와 나의 눈높이다옹!”

 

같이 놀고 싶어 하는 차차와 달리 어리광쟁이 동생이 몹시 귀찮았던 구구는 끝까지 외면했다.

 

언니 냥이의 계속되는 거부에 시무룩해진 차차는 옆에 누워 잠이 들었다.

 

어느새 깊은 잠에 빠져든 차차는 몸을 뒤척거리며 편한 자세를 찾던 중 어딘가에 발을 올리게 되는데. 하필이면 그게 구구의 머리 위였다.

 

ⓒ노트펫
마른 하늘에 발 벼락.

 

한참 어린 동생의 하극상에 화가 난 구구는 인상을 잔뜩 쓰며 기분 나쁨을 표현했다.

 

평소보다 매서워진 눈매, 어금니를 꽉 깨문 듯한 입, 미간 사이에 생긴 내 천(川)자 주름까지. 당장이라도 “이런 고얀 멍멍이. 냄새난다! 발 치워라!”라고 말을 할 것만 같은데.

 

ⓒ노트펫
묘르신은 멍린이가 싫다고 하셨어..

 

이런 상황을 알 턱이 없는 차차는 한참을 그런 자세로 잠을 잤다.

 

베네 씨는 “구구는 차차를 귀찮아하는데 차차는 구구를 너무 좋아해서 잘 쫓아다녀요”라며 “이 날도 쫓아다니다가 옆에서 잠이 들었는데 이런 모습을 포착하게 됐어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노트펫
“화는 나지만 꼬맹이니까 봐준다옹..”

 

이어 “표정은 잔뜩 화가 나 있는데 동생이라서 봐준 건지 구구가 그냥 가만히 있더라고요”라며 “사이가 별로 안 좋은 것 같으면서도 이렇게 참아줄 때가 있어요”라고 덧붙였다.

 

기분이 얼굴에 다 드러나는 편인 묘르신 구구는 2007년 크리스마스 날 선물처럼 온 냥이란다.

 

ⓒ노트펫
동생 모리(우)를 꼭 껴안고 자는 구구(좌).

 

종종 화난 사람 같은 리얼한 표정을 지으며 화를 내기도 하지만 알고 보면 애교 많은 집사바라기라고 한다.

 

세상 모든 게 신기하고 매일 신나게 노느라 정신이 없는 멍린이 차차는 종종 넘치는 에너지로 냥이들을 귀찮게 할 때도 있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엄청 착한 천사견이란다.

 

ⓒ노트펫
세상 해맑은 멍린이 차차.

 

특이한 버릇(?)이 있다면 밖에서 신나게 놀다가 갑자기 잠이 드는 바람에 베네 씨를 당황 시키기도 한단다.

 

각기 다른 성격을 가진 멍냥이들이 모여 있다 보니 매일 재미있는 일이 일어난다는 베네 씨네.

 

기억에 남는 일화가 있냐는 질문에 베네 씨는 ‘차차의 실내 배변과 냥이들의 분노’ 사건을 꼽았다.

 

ⓒ노트펫
“화장실이 있는데 왜 쓰지를 못 하냥!”

 

차차가 실내 배변을 하는 모습을 본 고양이들은 엄청 소리를 지르며 화를 냈단다.

 

전용 화장실을 쓰는 고양이들 입장에서 차차의 실내 배변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일이었나 보다.

 

지금은 익숙해져 화를 내지는 않지만 베네 씨가 치워줄 때까지 깜냥이 모리가 계속 모래로 덮는 시늉을 한다는데.

 

ⓒ노트펫
이러니저러니 해도 말괄량이 동생을 잘 돌봐주는 먼지.

 

불쾌함을 온몸으로 표현을 하는 통에 얼른 차차의 흔적을 치워줘야 한다며 베네 씨는 웃어 보였다.

 

ⓒ노트펫
“우리들의 일상이 궁금하다면 ‘@paper.record’로 놀러오라옹!”

 

베네 씨는 “차차랑 구구랑 앞으로 친해질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구구도 차차 그만 때리고 차차도 구구 언니 그만 괴롭혔으면 좋겠어”라며 “우리 오래오래 잘 살아보자”라고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로얄캐닌, 나이·견종별 헬스케어 ‘스페셜 팩’ 출시

“집사, 나 뚱냥이야?”..자기 뱃살 그루밍하는 배뚠뚠이 고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