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고마해라. 많이 컸다 아이가.”..자기보다 큰 동생 업고 잔 댕댕이 언니

우애 깊은 자매 프래니(왼쪽)와 동생 트릭시.
우애 깊은 자매 프래니(왼쪽)와 동생 트릭시. [출처: 제니퍼 루이스]

 

[노트펫] 동생 반려견이 언니보다 더 크게 자랐는데도 여전히 언니 등 위에서 낮잠을 고집하자, 언니가 깔리다시피 해서 큰 동생을 업고 잤다고 미국 동물전문매체 더 도도가 지난 1일(현지시간) 전했다.

 

황갈색 프렌치불독 반려견 ‘프래니’는 자매 둘을 잃고, 깊이 상처받았다. 그런데 그 빈 자리를 회백색 강아지 ‘트릭시’가 채워줬다. 트릭시가 온 첫 날부터 둘은 붙어 다니면서 함께 자고, 함께 놀았다.

 

트릭시가 온 첫날부터 쭉 둘은 함께 낮잠을 잤다. 강아지 트릭시를 꼭 안고 자는 언니 프래니.
트릭시가 온 첫날부터 쭉 둘은 함께 낮잠을 잤다. 강아지 트릭시를 꼭 안고 자는 언니 프래니.

 

보호자 제니퍼 루이스는 “트릭시가 처음 집에 왔을 때, 프래니가 자매를 갖게 돼서 크게 행복해했다,”며 “프래니는 트릭시보다 6개월 먼저 태어났지만, 트릭시는 항상 자신을 동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동생 트릭시는 언니 등 위에서 자는 것을 좋아한다.
특히 동생 트릭시는 언니 등 위에서 자는 것을 좋아한다.

 

프래니는 앞발로 트릭시를 꼭 안고 잤고, 때로는 작은 트릭스가 프래니 등에 올라가서 자기도 했다.

 

여전히 언니 등을 고집한 동생 트릭시. 프래니가 트릭시에게 깔린 형국이 됐다.
여전히 언니 등을 고집한 동생 트릭시. 프래니가 트릭시에게 깔린 형국이 됐다.

 

3년이 흐른 지금 트릭시는 언니 프래니보다 더 큰 개가 됐지만, 여전히 프래니 등 위에서 잠을 잔다. 사람들이 보기에는 트릭시가 프래니를 깔아뭉개는 것처럼 보이지만, 둘은 익숙하기 때문에 아무 문제가 없다.

 

여전히 언니에게 치대는 철부지 동생 트릭시.
여전히 언니에게 치대는 철부지 동생 트릭시.

 

보호자는 “프래니는 트릭시가 안아주는 것이 좋아서 당분간 트릭시가 위에서 자는 것을 내버려둘 것”이라며 “프래니는 포옹이 좋아서 트릭시가 얼마나 컸는지 모르는 것 같다.”고 귀띔했다.

 

트릭시는 이제 언니 프래니보다 더 크다.
트릭시는 이제 언니 프래니보다 더 크다.

 

의좋은 자매는 성격만은 판이하다고 한다. 프래니는 눈치 없지만, 사람과 운동을 좋아하는, 정 많은 장녀다. 차녀 트릭시는 삶을 즐기며 재미를 추구하는 말괄량이다.

 

나란히 자는 법을 배워야 하지만, 둘 사이를 보호자도 못 말린다.
나란히 자는 법을 배워야 하지만, 둘 사이를 보호자도 못 말린다.

 

프래니와 트릭시가 둘 사이에 보호자를 끼워줄 때면, 보호자는 행복을 느낀다고 한다. 보호자는 “둘은 우리 집을 완전하게 만들었다,”며 “특히 요즘처럼 힘든 시기에 소파에서 둘을 껴안고 있으면 정말 안심이 된다.”고 감사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흔한 `노트북 낮잠고양이` 영상이 백만뷰 코앞..이유가?

4:57

아기고양이 키우기 전 꼭 알아야 할 7가지. 7 Things to check before adopting a baby C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