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경수회, 11월 컨퍼런스에 ‘복부초음파’ WetLab 신설

경수회, 11월 컨퍼런스에 ‘복부초음파’ WetLab 신설

경기도수의사회(회장 이성식)가 11월 12일(토)~13일(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경기수의컨퍼런스 및 수의사의 날’을 개최한다. 올해 처음으로 ‘복부초음파’를 주제로 웨트랩(WetLab) 실습 프로그램도 넣었다.

첫째 날엔 오후 1~5시 분당 해마루이차진료동물병원 소속 5명의 수의사가 증례 발표를 한다.

전성훈 센터장이 ‘하부 비뇨기 종양의 인터벤션 치료법’, 최경욱 부장이 ‘케이스로 보는 보행이상 환자에서 감별진단 시 체크해야 할 사항’, 이연주 수의사가 ‘피부 종양의 새로운 방향’, 박희남 수의사가 ‘바베시아 감염증 치료 결과’, 김성훈 부장이 ‘기관허탈 환자에서 비강 기관 튜브 적용’에 대해 다룬다.

경수회 이성식 회장도 오후 5시, ‘수의업무 현황 보고 및 나아갈 길’에 대해 강연한다.

둘째 날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총 6개 강의실에서 수의대 교수 및 개원의들이 내과·외과·고양이·임상병리·피부·영상의학·대동물을 주제로 27개 강의를 펼친다.

특히 이날 오전엔 병원 임상 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는 WetLab 실습도 2가지 열린다.

로컬 병원에서도 많이 접하게 되는 ‘복부초음파’ 기초과정으로 해마루 이가현 부장이 ‘위장관 및 췌장의 영상평가’를, 전성훈 센터장이 ‘부신의 영상 평가’를 강의하면서 5인 1조로 실습을 진행한다. 1부와 2부 각각 4팀씩 2시간 동안 진행된다. 사전에 신청(바로가기)해야 한다. 40명 선착순.

이성식 회장은 “연수교육을 위한 양질의 학술 프로그램은 물론 올해 처음으로 복부초음파 WetLab 실습도 마련했다”면서 “알찬 주제의 실습 기회인 만큼 병원 임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