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격이 다른 분노의 먹방 선보이는 강아지..”입 벌려~ 눈 들어간다!”

[노트펫] ‘구름이’의 보호자 해진 씨는 지난 겨울 유난히 눈이

많이 내리던 날 구름이를 데리고 산책을 나갔다.

견생 3년 차이다 보니 눈을 처음 보는 건 아니지만,

쌓여있는 눈과 흩날리는 눈만 봐왔던 구름이는 하늘에서

펑펑 쏟아주는 눈을 보자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였다고.


노트펫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오랑우탄 “수달과 친구됐수달”..해리포터 작가도 반한 우정

“곧 윗집이랑 하이파이브 할 듯”..관심 받고 싶을 때마다 천장 뜯는 냥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