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건국대, 아시아 최초 '반려동물 헌혈센터' 만든다

건국대학교가 현대자동차와 함께 아시아 최초 반려동물 헌혈센터를 오픈한다

건국대학교(총장 전영재)가 현대자동차와 손잡고 아시아 최초로 반려동물 헌혈센터를 오픈한다고 26일 밝혔다.

건국대학교와 현대자동차는 25일 건국대 행정관에서 협약식을 갖고 반려견 헌혈 문화 조성과 헌혈센터 건립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자동차는 특히 헌혈 문화 확산을 위해 새로운 전기가 될 아시아 최초의 반려동물 헌혈센터 개소 및 운영을 위해 건국대 동물병원에 5년간 총 10억 원을 후원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건국대 전영재 총장, 현대자동차 유원하 국내사업본부장를 비롯해 건국대 윤헌영 동물병원장, 한현정 수의과대학 응급중환자의학과 교수 등이 참석했다.

올해 상반기 개소 예정인 ‘KU 아임도그너(I’m DOgNOR) 헌혈센터’는 서울시 광진구 화양동 건국대 KU동물암센터 2층에 자리 잡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건국대 동물병원은 헌혈센터를 운영하면서 헌혈견 처우를 개선하고, 헌혈을 통한 수의 혈액 보급망을 확대해 나가게 되며, 현대차는 센터 운영을 위해 10억 원을 지원하면서 헌혈 캠페인 전반을 담당하고, 헌혈견 모집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특히 건국대 동물병원은 새로운 혈액 제재들의 연구 개발로 수의 혈액학 발전을 선도해나갈 계기도 마련하게 됐다.

건국대 동물병원은 이전부터 병원 내 자체 헌혈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보호자의 동의를 받아 헌혈을 진행한 대형견들에는 ‘헌혈 영웅’ 칭호와 함께 건강 검진, 진료비 할인 등 여러 혜택으로 우대해왔다.

이런 헌혈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2019년 현대차와 건국대 동물병원 의료진들은 반려견 헌혈 문화 조성을 위해 ‘아임 도그너(I’m DogNOR)’ 캠페인을 함께 진행하며, 의미 있는 협업을 한 바 있다. 혈액 채취를 위해 대량 사육되는 비윤리적 공혈견 이슈에 대한 건국대와 현대차의 공감에서부터 출발한 이 캠페인은 대중들에게 반려동물도 헌혈 문화 조성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알리는 데 큰 도움이 됐고, 성공적인 캠페인은 국내는 물론 아시아 최초의 반려동물 헌혈센터 건립으로 이어졌다.

관련 글

현대자동차, 건국대학교와 ‘반려견 헌혈 문화 조성’ 위한 MOU 체결

건국대 동물병원-현대차 ‘반려견 헌혈카’, 국제응급수의학회 소개 ‘주목’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