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개의 변에 피가 섞였다? 혈변 vs 흑변, 구별하라

개의 변에 피가 섞여 있으면 건강 이상 신호다. 무조건 병원에 가서 진단받는 것이 우선이지만, 몇 가지 정보를 알고 있으면 질환의 경중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된다.

개의 변에 혈액이 묻었을 때는 그 색을 관찰하자. 색이 선홍색이면 단순 혈변, 어둡게 변한 붉은 색이면 흑변으로 본다.

혈변을 봤을 때 보호자는 크게 놀라게 된다. 병이 난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 물론 질병의 주요 증상의 하나인 것은 맞다. 하지만 흑변에 비해서는 오히려 큰 질환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

하부 소화기관이나 대장 내 출혈이 원인이다. 게다가 혈변을 한 번 보고 이후에는 정상적인 변이 나왔다면 큰 문제가 아닐 수 있다.

단, 혈액이 선홍색이어도 출혈량이 많고 지속된다면 심각한 문제일 수 있다. 이때는 장염, 기생충 감염, 항문낭 염증 등을 의심할 수 있다.

반면, 흑변은 진짜 문제다. 말 그대로 변에 섞인 혈액 색이 검은 것이다. 변 상태도 젤리같이 찐득찐득한 경우가 많다. 소화기 궤양, 종양, 콩팥병, 간질환, 췌장염 등 중증질환일 가능성이 훨씬 높다.

개가 피 섞인 변을 봤을 때는 일단 카메라로 찍어두는 게 좋다. 의사가 이를 보고 진단에 도움을 받을 수 있어서다.

한편 건강한 개의 변은 집어 들었을 때 물기가 묻지 않아야 하며 색은 고동빛이다. 너무 무르거나 단단하지도 않다. 

The post 개의 변에 피가 섞였다? 혈변 vs 흑변, 구별하라 appeared first on 코코타임즈.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인간사회에 적응하기엔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한 고양이

서울 서초구, 추석연휴 반려견 돌봄쉼터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