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개가 변 못 볼 때, ‘엉덩이’ 들여다봐야 하는 까닭

COCOTimes

【코코타임즈】

개도 사람처럼 변비를 겪을 수 있다. 이때 반려인이 어떻게 대처하는 게 올바른 해결법일까?

우선 변비는 변이 과도하게 크거나 딱딱해 장을 쉽게 빠져나오기 어려워 생기는 경우가 많다. 탈수, 전해질 이상, 장염증뿐 아니라 골반 골절 등에 의한 배변 중 고통, 종양 등이 원인일 수도 있다.

반려견에게 변비가 생겼다면 증상의 심각한 정도를 먼저 파악하자.

개의 변비가 의심될 때 ▲3일 넘게 변을 보지 않거나 ▲토하거나 ▲음식을 먹지 않거나 ▲기력이 떨어지거나 ▲배가 부풀어올랐거나 ▲변에 피가 묻어나오는지 확인하고, 해당되면 바로 병원을 찾는 게 좋다.

특정 질환이 원인일 수 있고, 소화기관에 영구적인 손상을 입을 위험이 있다. 

COCOTimes

이같은 심각한 상황이 아닐 때는 반려견의 엉덩이를 살펴보자.

미국 반려동물 전문매체인 <petMD>에 따르면, 털이 긴 개는 털이 엉겨붙어 딱딱해지기 쉬운데, 여기에 변이 묻으면서 더욱 굳게 된다.

문제는 이 덩어리가 항문을 막아 배변을 어렵게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때는 딱딱해진 털을 가위가 아닌 면도기 등으로 깨끗이 잘라내야 한다.

항문으로 무언가 튀어나와 보일 때는 종양 등이 원인일 수 있어 병원을 찾는다. 

평소에 신선한 물을 충분히 공급하고 있는지도 확인한다. 수분 섭취량이 부족하면 변이 딱딱해져 배변이 어렵다.

사료를 약간의 물과 섞어 주는 것도 한 방법이다. 장 운동을 활발하게 만들기 위해선 규칙적으로 산책을 시키는 것도 중요하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기사는 (주)헬스조선 『펫진』과의 콘텐츠 협약에 의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COCOTimes

고양이 털에 비듬이 너무 많다면 목욕을 시키나요?

4:25

개튜버가 촬영 중에 견주가 조용히 다가갔을 때 강아지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