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강아지는 관절, 고양이는 치아”… 댕냥이 건강 고민 1위는

반려동물 보호자들의 건강 고민 1위는 강아지는 ‘관절’, 고양이는 ‘치아’로 나타났다. 반려동물 쇼핑몰 펫프렌즈가 지난해 반려동물 시장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27일 펫프렌즈가 공개한 ‘2020년 반려동물 시장 데이터’에 따르면 반려견 보호자들은 강아지 관절건강을 가장 큰 고민으로 꼽았다. 집에 바닥이 미끄럽다 보니 슬개골 탈구 등 관절 질환이 무척 많고, 동물병원에서의 진료비도 높게 나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 다음 2위는 눈물, 3위 치아 문제 순이었다. 보호자들은 또 피부질환(4위), 모질(털의 상태, 5위), 체중문제(6위)에도 걱정이 많았다.

반면 반려묘 보호자들은 고양이의 치아 건강이 가장 큰 고민이었다. 고양이의 경우, 강아지보다 상대적으로 칫솔질을 하기가 까다로운 것을 비롯해 전반적으로 치아 관리가 쉽지 않기 때문.

집사들은 또 고양이가 물을 잘 마시지 않아 생기는 신장 질환에 우려 때문에 2위는 음수량, 그리고 3위는 체중 문제도 중요하게 꼽았다.
그 다음으로 털 그루밍을 하며 생기는 헤어볼 문제(4위), 모질(5위)과 신장질환(6위) 문제에도 걱정이 많았다.

반려동물 건강 문제 예방하려 보호자들, 영양제 많이 찾아

이에 따라 보호자들은 관련 질환을 예방할 방법으로 영양제를 많이 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의 경우, 1년간 약 16만명의 반려동물 보호자들이 펫프렌즈에서 물품을 구매했고, 그중 건강 관련 영양제 매출은 2019년 대비 무려 243%나 성장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반려동물 건강을 지켜볼 기회도 많아진 것도 한 요인.
또 코로나19로 인한 당일배송, AI(인공지능) 상품 추천 서비스, 구매 편의 트렌드도 반려동물 소비에 많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고양이 키우는 보호자들이 늘어나면서 캣타워 등 반려묘들의 운동량을 늘려주는 가구 판매량도 크게 증가했다. 

특히 고양이 키우는 보호자들이 늘어나면서 고양이 운동량을 늘려주는 캣타워, 고양이 화장실 등 관련 가구 판매량도 증가했다.
펫프렌즈 관계자는 “2020년은 코로나19 등 영향으로 온라인 쇼핑이 활성화됐던 시기”라며 “반려동물 보호자의 데이터를 활용해 올해 더 많은 PB상품 개발과 더 편리한 상품 추천서비스 등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The post “강아지는 관절, 고양이는 치아”… 댕냥이 건강 고민 1위는 appeared first on 코코타임즈.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반려동물 미용사 되려면 갖춰야 하는 기본소양 3가지

“1교시는 체력 검사”..처음 본 길냥이에게 집사력 테스트 받은 남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