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강아지가 얼굴을 긁는 이유 6가지

강아지가 얼굴을 왜 긁는지 혹은 비비는지! 가려운 건지, 귀여운 걸 알아서인지(?)

얼굴을 비비거나 긁는 이유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강아지가 얼굴을 긁거나 비비는 이유

가려워서

밥으 먹거나 물을 마시고 나서 그루밍과 같은 행동으로 얼굴을 비빌 수 있습니다.

그게 아니라면 간지러워서 긁거나 눈의 이물질을 떼려는 걸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만약 지속적으로 얼굴을 비벼 피부가 빨갛게 부어오른다면

가려움만의 문제가 아닐 수 있습니다.

칭찬 받으려고

강아지는 사람의 칭찬에 반응합니다.

얼굴을 비비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 칭찬하거나 간식을 줬다면 계속 그 행동을 반복할 수 있습니다.

복종의 의미

강아지 세계에서 눈을 마주치는 것은 ‘도전’을 의미합니다.

주인과 눈을 마주치지 않기 위해 손으로 눈을 가리는 경우도 있는데요.

바로 ‘복종’의 의미일 수 있습니다.


걱정해야 하는 경우

두려움의 표현

강아지는 무섭거나 불안할 때 눈을 가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데 눈을 자꾸 비빈다면 불안 증세일 수 있습니다.

이 때는 수의사나 훈련사의 도움을 받는 게 좋습니다.

건강문제

질병으로 인해 얼굴을 비빌 수 있습니다.

피부에 가려움을 느껴 비비거나 특정 부위를 핥고 꼭꼭 씹는다면 피부 알레르기일 수 있습니다.

눈 쪽을 비빈다면 다래끼나 눈의 염증일 수 있고

귀 쪽을 비비고 긁는다면 외이염에 감염된 것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한 쪽 얼굴을 자꾸 비빈다면 치주염에 걸려 비비는 것일 수 있는데요.

비비는 부위가 부어오른다면 시간이 지날수록 불편함이 고통으로 바뀌게 됩니다.

이 때는 이빨을 더 많이 발치하게 될 수 있기 때문에 바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트라우마

강아지가 벌에 쏘이거나 뱀에 물렸던 경험이 있다면 습관적으로 얼굴을 비비기도 합니다.

얼굴에 고통이나 자극을 느낀 경험이 트라우마로 남은 겁니다.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 수 있지만 지속된다면 훈련사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습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시흥시, 반려동물학교 수강생 모집

'어떡해 어떡해' 다친 새를 걱정하는 핏불의 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