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간식 먹고 싶냐는 집사 카톡에 칼답장 보내는 고양이..”ㅎㅎㅎ간식 좋아”

[노트펫] 여기 남집사의 카톡에 적절한 답변을 보낸 냥이가 있다.

아기 고양이 ‘앙쥬’는 여집사 부코 씨가 노트북으로 일을 할 때마다 타자기 위로 올라가 방해를 한단다.

이 날 부코 씨는 한창 열일을 하다 남집사와 카톡을 하게 됐다는데.

때맞춰 나타난 앙쥬는 타자기 위에 앉아 남집사에게 답장을 보냈단다.


노트펫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페티켓→반려동물 공공예절’ ‘플랫폼노동→매개노동’

놀아달라는 남동생 vs 세상 귀찮은 누나..’댕댕이판 현실 남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