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영광이었다’ 총 맞은 K9에 예우 갖추는 경찰들

 

오리건주 써스턴 카운티 보안관 사무소에서 경찰견으로 활동하는 아를로는 언제나 자신의 안전보다 동료를 먼저 생각하는 용맹한 개입니다.

그런데 지난달, 범죄 현장에서 올린 두 발의 총성과 함께 아를로가 피를 흘리며 쓰러졌습니다.

 

batch_01.jpg

 

아를로의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이 났으나, 몸은 예전과 같지는 않을 것이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결국, 써스턴 카운티 보안관 사무소는 아를로가 평범한 삶을 살 것을 응원해 주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경찰들은 자신들을 위해 희생한 아를로를 위해 특별한 환송회를 벌여주기로 합니다.

 

 

batch_02.jpg

 

아를로가 병원에서 나오자 입구 양쪽으로 나열한 수십 명의 경찰이 엄숙한 표정으로 은퇴를 축하해 주었습니다.

“수고했어.” “함께 일해서 영광이었다.” “건강 하렴.” “그리울 거야.”

그런데 환송회는 그게 끝이 아니었습니다. 

 

 

batch_03.jpg

 

아를로를 태운 차량이 출발하자 운전대를 잡은 경찰이 어딘가로 무전을 보냅니다.

“지금 출발합니다.”

아를로가 병원에서 집으로 가는 동안 마주친 모든 경찰이 하던 일을 멈추고, 아를로가 탄 차량을 향해 저만의 방식으로 존경을 표했습니다.

 

 

batch_04.jpg

 

갓길에서 속도위반 차량을 조사하던 경찰도, 사고 차량을 단속하던 경찰도, 그리고 육교 위를 지나가던 경찰들도 모두 차에서 내려 지나가는 아를로를 지켜봐 주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도착한 아를로의 집 앞에는 번쩍이는 사이렌 차량 수십 대가 이미 녀석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아를로가 차에서 내리자 동료 경찰들의 박수갈채가 쏟아집니다.

 

 

batch_05.jpg

 

써스턴 카운티 보안관 사무소는 아를로의 환송회 영상을 오리며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아를로는 목숨을 바쳐 지역 주민들의 안전에 힘썼으며, 동료들 역시 그 덕분에 안전할 수 있었습니다. 아를로의 용맹함을 절대 잊지 않을 것입니다. 고맙습니다. 우리는 당신이 행복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batch_06.jpg

 

복제견 메이 사건을 기억하시나요? 우리나라는 국가를 위해 희생한 사역견을 실험실로 보내왔는데요.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이후에도, 국민청원 이후에도 바뀌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큰 공분을 자아냈던 사건입니다. 

 

지금은 얼마나 나아졌을까요. 과연 나아는 졌을까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페이스북/Thurston County Sheriff’s Office K9 Unit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니가 왜 거기서 나와~`..남의 집 창가서 집사 보고 딴청 부린 고양이

1:33

고양이극장 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