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고양이 몸에서 열이 ‘펄펄’… 발 빠른 대처법은?

【코코타임즈】

고양이가 평소와 다르게 몸을 웅크린 채 오래 있고, 처진 모습을 보일 수 있다. 이때는 고양이 몸을 만지면서 열이 나지는 않는지 확인해봐야 한다. 고양이의 정상 체온은 38.5도 내외이다.

40도 이상으로 올라가면 위험 수준이고, 40.5도가 넘으면 바로 병원을 찾아야 하는 응급 상황이다. 고양이에게 열을 유발하는 병에는 위장염, 고양이 바이러스 감염증, 기생충에 의한 폐렴 등이 있다.

고양이에게 열이 나는지 아닌지 헷갈릴 수도 있다. 이때는 흰 눈동자가 충혈됐는지, 평소 차가운 귀에 열감이 느껴지지 않는지 확인해보는 게 도움이 된다. 직접 체온계로 열을 재보는 것도 좋다.

사람용 수은체온계 끝을 랩으로 감고 물을 살짝 묻힌 뒤 항문에 넣으면 된다. 체온계 끝에 바셀린을 바르는 것도 방법이다. 4~5cm가량 천천히 넣고 약 1분간 기다려 체온계 수치가 변하지 않으면 다시 천천히 빼낸다. 고양이가 움직이지 않도록 잡아주는 사람이 있는 게 좋다.

COCOTimes

COCOTimes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한 시간 정도 지나도 열이 떨어지지 않으면 반려인이 체온을 낮춰줘야 한다. 작은 아이스팩을 천 등으로 감싸 고양이 겨드랑이에 대거나 따뜻한 물로 몸을 적셔주는 게 도움이 된다. 열을 낮추는 목적이지만 찬물로 목욕시키면 안 된다.

혈관이 수축해 근육이 긴장하면서 오히려 체내 온도가 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가정에서 사람이 먹는 해열제를 먹이는 것은 고양이 간 손상을 유발할 수 있어 피한다.

일사병 등에 의한 극심한 고열은 다발성 장기 부전을 유발해 생명을 잃게 할 수 있다. 따라서 고양이에게 열이 나면 가능한 빨리 병원에 데려가 검사하는 것이 가장 안전한 방법이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기사는 (주)헬스조선 『펫진』과의 콘텐츠 협약에 의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뜨끈~한 고양이 몸, 열나는 건 아닐까? 정상체온과 체온 측정법

변비로 고생하는 개… 이런 증상 보인다면?